문화가

전시

공연

뮤직

연극·영화

대구오페라하우스, 궁중 예술 집약된 조선왕실 종묘제례악

  • 입력시간 : 2023.08.24 10:21:43
  • 수정시간 : 2023.08.24 10:23:08
  • facebook twitter font_up font_down print send

 

대구오페라하우스-645.jpg

[투데이엔]개관 20주년을 맞아 오페라와 다양한 콘서트 등 관객에게 더욱 다채로운 공연을 선보이고 있는 대구오페라하우스가 지역 최초로 국립국악원의 ‘종묘제례악’을 9월 1일과 2일 무대에 올린다.

국립국악원의 대표 공연인 ‘종묘제례악’은 조선 역대 왕들의 신위를 모신 종묘에서 제례를 올릴 때 연주하는 의식 음악으로, 연주와 함께 추는 무용인 일무(佾舞)와 노래 등이 어우러져 악, 가, 무 일체의 전통예술을 담고 있다.

세종때 만들어지고 세조때 다듬어진 ‘종묘제례악’은 국가무형문화재에 지정됐으며, 유네스코에 한국 최초로 등재된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그 가치를 국내외에 인정받은 바 있다.

국립국악원의 ‘종묘제례악’은 먼저 해외 공연 무대에서 큰 호응을 얻어 2000년과 2007년 각각 일본과 유럽지역(독일, 이탈리아)에서 선보여 주목받았다.

2015년에는 해외 공연으로는 최대 규모로 파리 국립샤이오극장의 시즌 개막작으로 전회 매진으로 선보여 큰 관심을 받았으며, 2022년에는 한·독 문화협정 체결 50주년을 기념해 독일 4개 도시(베를린, 함부르크, 뮌헨, 쾰른)의 순회공연을 성공리에 마쳤다.

이번 대구 공연이 끝나면 헝가리 부다페스트와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초청 공연을 진행하게 된다.
한치우 기자 onpress@daum.net
0 / 250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