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생활속이야기

이곳저곳

은행권, 비과세 재형저축 상품 출시…출시 첫날 '썰렁'

  • 입력시간 : 2013.03.06 14:58:00
  • 수정시간 :
  • facebook twitter font_up font_down print send

20130306151120_0204550.jpg

[투데이엔]은행들이 6일부터 비과세 장기적립식 저축상품인 재형저축(재산형성저축예금)을 공동으로 출시했다.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산업은행 등 일부 은행을 제외한 16개의 은행들은 장기적립식 저축상품인 재형저축을 판매하며, 기본 금리는 연 3.4~4.3% 수준이다.

3년 동안은 고정금리가 적용되고 이후부터는 자금시장 상황 등에 따라 매년 변동금리가 적용된다.

우대금리 조건은 은행별로 차이가 있으며 급여이체, 신용카드 사용실적 등에 따라 0.1~0.4%포인트 금리혜택을 더 볼 수 있어 최대 연 4.6%까지 받을 수 있다. 현재 적금 금리가 약 3%대 수준인 점을 감안하면 시중금리 보다 1%포인트정도 높은 수준이다.

각 은행별로 살펴보면 기업은행이 4.6%로 가장 높고, 국민은행, 우리은행, 신한은행, 하나은행, 대구은행, 경남은행, 수협은행 등 총 7개의 은행이 우대금리를 더해 최고 연 4.5%의 금리를 제공한다. 산업은행은 전산개발 등 지연으로 오는 3월 20일 출시할 예정이다.

재형저축은 고금리 혜택 외에도 7년까지 만기를 유지할 시 이자소득세(14%)가 면제된다. 하지만 중도에 해지하면 면제 받은 금액을 돌려줘야 한다.

납입한도는 분기당 300만원으로 1년에 1,200만원까지 가입이 가능하며, 가입기간은 최장 10년까지 연장할 수 있다.

가입 대상은 총 근로소득이 5,000만원 이하거나, 종합소득 과세표준에 합산되는 종합소득금액이 3,500만원 이하인 사람이다. 재형저축 상품 가입시 소득확인증명서를 제출해야 한다.

한편, 18년만에 부활하는 재형저축 상품은 출시 전부터 은행들간 금리 경쟁 등 '사전 신규고객 확보'에 집중 하였으나 첫날 현장 분위기는 한산했다.

한치우 기자 press@todayen.com
0 / 250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