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생활속이야기

이곳저곳

문화재청, 단오 절기 맞아 6월 중요무형문화재 행사 공개

  • 입력시간 : 2013.05.31 15:52:00
  • 수정시간 : 2014.10.08 21:13:12
  • facebook twitter font_up font_down print send

20130531160020_0101550.jpg

[투데이엔]문화재청은 우리나라 4대 명절 중 하나인 단오(端午, 음력 5월 5일)를 즈음하여 6월 중 전국에서 펼쳐지는 중요무형문화재 합동공개행사 일정을 31일 공개했다.

6월에는 단오를 맞아 인류무형유산 대표목록에 등재된 ‘강릉단오제’(江陵端午祭, 6.9.~16./강원 강릉)를 비롯하여 한 장군의 넋을 기리며 단오굿을 행하는 ‘경산자인단오제’(慶山慈仁端午祭, 6.13.~15./경북 경산), 지역주민의 축제로 거듭난 ‘법성포단오제’(法聖浦端午祭, 6.12.~15./전남 영광) 등 지역의 특징을 반영한 단오제 행사가 풍성하게 펼쳐진다.

여기에 현충일에는 호국영령의 천도와 극락왕생을 기원하며 불교의식인 ‘영산재’(靈山齋, 6.6./서울)가 선보인다.

이 외에도 예능 종목으로는 ‘수영야류’(水營野遊, 6.1./부산), ‘좌수영어방놀이’(左水營漁坊놀이, 6.1./부산), ‘택견’(6.1./충북 충주), ‘예천통명농요’(醴泉通明農謠, 6.5./경북 예천), ‘판소리’(6.8./서울), ‘고성농요’(固城農謠, 6.22./경남 고성), ‘북청사자놀음’(北靑獅子놀음, 6.29./서울)의 공개행사가 개최된다.

또, 공예 분야에서는 ‘갓일’(6.1.~7./제주), ‘각자장’(刻字匠, 6.5.~11./경기 과천), ‘경주교동법주’(慶州校洞法酒, 6.6.~8./경북 경주)의 공개행사가 개최된다.

해당 분야 장인의 공예기술 시연을 직접 보고, 전시를 통해 장인들이 만든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이 공개행사는 우리 민족의 멋과 흥이 담긴 놀이와 의식을 전승지 현장에서 직접 감상할 좋은 기회"라고 밝혔다.

[사진:6월 중요무형문화재 공개행사 일정=문화재청]

한치우 기자 press@todayen.com
0 / 250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